도티 샌드박스 뒷광고 인정 이말년 계약 혜지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초통령으로 유명한 도티의 샌드박스 역시 뒷광고가 문제 되었습니다.(큰애 때문에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유튜버입니다.)도티 뒷광고 의혹 및 인성을 샌드박스 전 직원 의혹을 제기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샌드박스 퇴사자가 폭로한 도티와 샌드박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샌드박스 직원 목걸이를 찍어 인증한 사람은 해당 글에서  "도티가 CCO(콘텐츠 최고 책임자)인데 소속 유튜버가 뒷광고 한 것을 전혀 몰랐겠느냐"라며 " 본인도 뒷광고 해왔는데 시청자 층이 초등학생이나 어린이라 이슈가 안된 것이다"라고 폭로했다. 또한 '유료 광고 포함' 문구가 달리기 전 영상 캡처 본과 광고 표시가 달린 영상 캡처본을 증거로 제시하며

"뒷광고가 하나 둘 걸리니까 급히 유료 광고 표시를 넣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기에 더해서 도티의 인성 문제에 대해서 적었는데. "도티가 사적인 데이트로 인해 의상 등이 필요할 때마다 법인카드로 여직원이나 옷을 잘 입는 남자 직원을 시켜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면서 그것도 뒤로 살짝 부탁하는 게 아니라 직원들이 다 보는 곳에서 시켰다고 적었다.공과 사를 구별 못하고 여자친구를 공식 석상에 수시로 대동해 직원들에게 불편함을 주었으며 자세한 사생활은 확실히 본 적이 없어서 안 적지만 여자 직원들에게는  30대 남자면 당연히 즐겨야 한다는 말을 자주 한 것으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이런 의혹에 대해 샌드박스 측은 유튜브를 통해서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의 사과와 향후 대책을 시청자 여러분들께 말씀드립니다. 먼저 이 문제와 관련하여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합니다." 라는 사과문을 공개를 하였습니다.

이말년 샌드박스 계약 해지 요구!!

 '침착맨' 이말년이 도티가 설립한 MCN 기업이자 자신의 소속사 샌드박스에 계약 해지를 요구했습니다.

스트리머 겸 유튜버 '침착맨'으로 활동 중인 만화가 이말년은 7일 오전 자신의 트위치TV 개인방송을 진행했습니다. 

이말년은 이날 방송에서 주호민(주펄)과 진행했던 '침펄토론 시즌2' 관련, 지난 6일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가 사과문을 올린 것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이말년은 '침펄토론 시즌2' 제작을 시도했던 과정들을 털어놨습니다. 

촬영 당일 샌드박스가 기획, 대본, 연출 등 준비가 미흡했던 것, 음향 사고가 난 것, 영상을 홀드백한 것에 대한 이야기들을 전하면서 샌드박스에 불만이 쌓인 것을 얘기했습니다.  이말년은 촬영날 당시에도 화가 났지만 그동안 스태프들의 고생하는 것을 알기 때문에 참고 넘어가려고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말년은 "집에 가서 팬카페를 확인하니 여론이 몹시 안 좋았다"라며, 이후 샌드박스의 사후 대처가 엉망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말년은 "가족들과 휴가 중인데 사과를 하고 싶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사과문이 괜찮은지 봐 달라고 하더라. 내가 교정하는 사람이냐"라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또 "해명 글에서 정이 떨어졌다. 해명 글에 홀드백 관련한 내용을 매니저를 통해 7일이라고 전달했는데, 매니저가 왜곡했다고 하더라. 무슨 소리냐, 나는 PD와 직접 이야기를 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말년은 "샌드박스에 동료 의식 가지고, 내가 본 것만으로 회사를 판단하려고 했다. 그런데 보여줬다"라며 "대표님이 죄송하다고 하는데 진짜 죄송하면 대가 없이 계약 해지 해달라. 곤란하면, 12월까지 계약인데 그때까지 그냥 있겠다"라고 선언했습니다. 이어 "샌드박스 자체에 너무 열 받았다. 1년 반 동안 같이 해서 의리가 있으니까 하는 말이다. 이렇게 할 거면 회사 접어라"라고 덧붙였습니다.한편, 샌드박스는 2014년 크리에이터 도티(본명 나희선)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으로 유병재, 카피추, 엠브로, 풍월량, 츄팝, 온도, 장삐쭈 등 여러 분야의 유명 유튜버가 대거 소속돼 있습니다.

초통령이라 불리는 유명 유튜버 도티가 대표로 있는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유료광고 미표기에 대해 사과하고 시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샌드박스는 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의 사과와 향후 대책을 시청자 여러분들께 말씀드린다", "이 문제와 관련해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샌드박스는 "개정안이 발표된 6월 이전에는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영상에 대한 기재위치나 방법 등이 기존 공정위 지침에 명시돼 있지 않았고, 샌드박스는 자체 가이드라인을 통해 '영상 내 음성 혹은 자막', '더보기란'이나 '고정 댓글'을 이용하여 유료 광고임을 고지해왔다"고 해명했습니다. 또한 "과거 공정위로부터 지적받았던 유사 문제에 대해 당시 공정위에 적절한 유료 광고 고지 조치에 대해 문의했고, 영상의 '더보기란'을 통해 광고 사실을 고지하는 방식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지금까지 샌드박스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했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돼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샌드박스는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분들께 전달되지 못했고,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사과했습니다.

이번 유튜브 뒷광고 논란으로 유튜브 자주 챙겨보는 사람으로서 통수 맞은 느낌이 큽니다. 실망도 많이함..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