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침수...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전라도 중부지방등 비가 많이 내렸네요상습 침수 강남역 다시 물난리났네요강남역 침수되어 사람들이신발벗고 지나가기도 했고관악구 인근 도림천에서는 급류에80대 남성이 숨졌다네 아시다시피 지금 경남쪽은 폭염이거든요 지금 열대야구요 ㅜ.ㅜ 조그마한 땅 덩어리에서 무슨상황인건지 ㄷㄷㄷ

토요일인 1일 서울 전역에 호우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곳곳에서 물에 떠내려가고 고립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경 서울 관악구 인근 도림천에서 급류에 휩쓸린 80대 남성은 구조됐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노인이 급류에 떠내려간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면서 "구조해 CPR(심폐소생술)을 했지만 결국 사망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오후 1시경에는 인근 도림천 산책로에서 하천물이 불어나 행인 25명이 고립되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오후 2시16분경 시민 25명을 전원 구조했다. 지대가 낮아 침수 피해를 자주 입는 강남역 일대 역시 물바다로 변했다.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맨홀 뚜껑이 열려 하수가 역류하거나 사람 발목 높이의 흙탕물이 인도를 뒤덮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이 지역은 2010년과 2011년 국지성 집중호우 때도 물바다로 변한 적이 있다. 기상청은 "1일 밤부터 2일 오전 사이 서울, 경기,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이라며 "시설물 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1일 호우 특보가 내려진 서울에 곳곳에 폭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폭우 피해가 잦았던 강남역 일대는 또 물난리를 겪었고 자주 물이 불어나 피해가 발생했던 도림천에서는 사망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께 서울 관악구 인근 도림천에서 급류에 휩쓸린 80대 남성이 구조됐다. 하지만 노인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바로 심폐소생술 (CPR)을 받았지만 결국 사망했습니다. 30여분 후 오후 1시 1분께는 도림천 산책로에서 강물이 급격히 불어나면서 행인 25명이 고립되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1시간여 만에 행인들은 전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오후 2시께는 영등포구 대림역 5번 출구 인근 도림천에 60대 남성이 고립됐습니다. 당시 소방당국 협조 요청에 따라 도림천 주변을 순찰하던 경찰이 해당 남성을 발견하고 비상용 튜브를 이용해 구조에 성공했습니다.

 

2010년, 2011년 물난리로 피해를 입었던 강남역 일대는 이날 집중호우로 또 물난리를 겪었습니다. 강남역 물난리 소식은 주변을 지나던 시민들이 SNS에 관련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습니다. 이날 낮 12시 30분쯤 강남역 11번 출구 앞 도로에는 하수가 역류하면서 흙탕물들이 쏟아졌습니다. 앞서 강남역은 2010년과 2011년에도 폭우로 침수된 바 있습니다. 이에 2016년 10월 서울시가 역 일대 하수정비 작업을 했지만 이날 시간당 최대 50mm 수준의 물폭탄을 감당하지 못하고 또 하수 역류 현상이 발생하고 맨홀 뚜껑 한 개가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광화문 지하도에도 물이 차올랐습니다. 이날 정오경 내린 폭우로 광화문 광장 아래를 가로지르는 광화문 중앙지하보차도에 빗물이 고였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의 대표적인 기상 관측 지점인 종로구 송월동에는 33.3mm의 비가 내렸고 강남역 일대 서초구 서초동은 36.0mm를 기록했습니다. 구별로는 서울 관악구에 61.0mm 비가 내렸습니다. 이날 호우경보가 내려졌던 서울은 빗줄기가 약해지면서 오후 6시 기준 호우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하지만 오후 9시께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하면서 다시 호우경보로 강화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2일 오전 중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저녁부터 3일 밤사이 다시 돌풍, 천둥, 번개와 함께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