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성폭행 혐의' 조재범에 징역 20년 구형…"죄질 불량"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수원지법 형사15부(조휴옥 부장판사) 심리로 16일 열린 이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의 죄질이 상당히 불량하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또 10년간의 취업제한 및 5년간의 보호관찰, 거주지 제한 등을 요청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심석희 선수의 고등학교 2학년 때인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태릉 및 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학 빙상장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성범죄와 별개로 심 선수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초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복역했다. 여기에 더불어 검찰이 성범죄 혐의로 징역 20년을 구형한 것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