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회 출입 관련 특별 감사 …관련자 전원 징계"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삼성전자가 최근에 불거진 국회 출입증 논란과 관련된 관계자들을 전원 징계했다고 밝혔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최근 문제가 된 임직원들의 국회 출입을 두고 관련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9일과 10일 특별감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문제가 된 임원은 정당 당직자로 재직 중이던 지난 2013년 가족 명의로 인터넷 언론사를 설립했고, 2015년 삼성 입사 이후 최근까지도 기사를 직접 작성해서 올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임원은 1년 단위 계약직이기에 언제 퇴직할 지 몰랐고, 무보수였기 때문에 회사에 알릴 필요가 없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A씨가 운영한) 해당 인터넷 언론사의 존재를 전혀 몰랐고 광고 등 어떤 명목의 지원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명백한 절차 위반”이라며 “모든 위반사항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책임자를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징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반 프로세스를 철저히 점검하고 준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