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제주행 비행기 탔던 익산 초등생, 실종 나흘만에 무사히 발견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신분증을 도용해 혼자 광주공항을 거쳐 제주에 온 뒤 연락이 두절됐던 초등학생이 나흘 만에 발견됐다. A양은 만 13세 이하로, 보호자 없이 국내선 항공기에 탑승할 수 없으나 가족의 신분증을 이용해 비행기를 탄 것으로 확인됐다.  A양은 중학생인 친언니(16)의 신분으로 위장해 항공편을 구하고, 검색대를 통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상태로, 제주에 와 있던 부모님에 인계됐다.제주서부경찰서는 10일 낮 12시 30분∼40분께 제주시 내 모처에서 전북 익산에서 온 초등학교 6학년 A(13)양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A양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상태로, 제주에 와 있던 부모님에 인계됐다. 경찰은 A양이 미성년자이며 가족이 원하지 않아 제주에서의 이동 동선 등에 대해 말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A양은 전북 익산에 있는 집을 나온 후 가족들에게 행방을 알리지 않고 광주공항으로 간 뒤 항공기를 타고 제주에 도착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