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새 대표 김종철… "거대 양당 긴장하라"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차기 정의당 대표에 원외인사인 김종철 전 선임대변인이 9일 선출됐다.정의당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지난 5일부터 닷새간 온라인 결선 투표를 진행한 결과 김 후보가 선거권자 2만6578명 중 유효투표수 1만3588표 가운데 총 7389표(55.57%)를 얻어 당선됐다고 밝혔다. 배진교 후보는 총 5908표(44.43%)를 얻는 데 그쳤다. 김 신임대표는 이날 당선연설에서 "이제 거대양당이 정의당이 내놓는 의제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내놓아야 하는 그런 시대가 올 것이다. 제가 그것을 꼭 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부유세, 무상의료, 무상교육으로 출발한 진보정당의 정책은 이제 정의당의 청년기초자산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전국민고용 및 소득보험제도, 보편적 차별금지법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라는 거대양당이 만들어놓은 의제에 대해 평가하는 정당처럼 인식됐다. 이제 그런 시대는 지나갈 것"이라며 "이제 거대양당이 정의당이 내놓는 의제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내놓아야 하는 시대가 올 것이다. 양당은 긴장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돈이 아니라 사람이 중심인 사회, 폐지를 줍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는 노인이 사라지는 사회, 실질적 성평등이 구현되고, 청년의 자립이 보장되는 사회, 그리고 태어나는 모든 아이들이 부모의 경제력에 상관없이 인간으로서 존엄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위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대표는 정의당의 6기 당대표 선출 선거에서 7389표로 55.57%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5908표(44.43%)에 그친 배진교 후보를 제치고 정의당의 새 대표에 선출됐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