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나훈아만도 못한 처지가 됐나” 전광훈 목사 옥중서신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어쩌다 목사들이 대중가요를 이끌어온 나훈아만큼도 못할 처지가 됐나”라며 목회자들에게 옥중서신을 보냈다. 전 목사는 옥중서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아돌프 히틀러와 비교하기도 했다. 9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에는 전 목사의 옥중서신이 공개됐다. 전 목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구치소로 수감돼 있기 때문에 채널 사회자가 옥중서신을 대독했다. 전 목사는 옥중서신에서 목회자들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어찌하다가 목사들이 대중가요를 이끌어온 나훈아만큼도 못할 처지가 되었나”라며 “우리가 목회자가 될 때는 교리적으로 성경적으로 주님의 복음을 위해서 된 것이었지만 사회적으로 국가적으로 선지자적 사명을 받은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한국교회 목사들이 하는 행동을 보면 전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서신을 통해 “어찌하다가 목사들이 대중가요를 이끌어 온 나훈아 만큼도 못한 처지가 되었나”라며 “지금 선지자적 사명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주사파로 가선 안 되는 것에 대해 분노로 일어섰고, 그 표현으로 지난 1년동안 광화문광장에 모여 기도를 해 왔다”며 “주사파와 사회주의는 한국교회가 함께 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옥중서신에서 목회자들의 집단행동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선배들을 본받아 민족을 복음으로 깨우치는데 순교의 정신으로 달려가야 할 것”이라며 “철저한 복음주의 동역자 여러분들이 순교 정신으로 일어나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나훈아만도 못해서 되겠나. 의사 선생님들은 똘똘 뭉쳐 집단으로 대처하니 당장 정부가 굴복하는 것을 보지 않았나. 목사들이 의사 선생들만 못한가”라고 반문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