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신입사원도 받은 '근로장려금'..충격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정부의 저소득층 지원금 중에 '근로장려금'이라는 게 있습니다.일은 하고 있지만 소득이 적어서 살기 힘든 빈곤층에게 지원하는 돈인데요.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소위 잘 나가는 대기업이나 공기업 신입사원들이 앞다퉈서 이 근로장려금을 타가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상황]

적게는 30만 원부터, 많게는 150만 원까지 근로장려금을 받았다는 글들이 이어졌는데, 장려금을 받았다는 이들의 회사를 보니, 공무원부터 공기업, 그리고 연봉이 높기로 유명한 대기업과 금융기관도 상당수입니다. 이들은 "이런 공돈 좋다", "눈먼 나랏돈 안 타 먹으면 바보"라고 하는가 하면, 자신조차 왜 받는지 모르겠다는 반응까지 보였습니다.근로장려금은 연소득과 재산 등을 기준으로 지급 대상과 액수를 정하는데, 정부는 2년 전 이 기준을 크게 확대했습니다.30세 이상이던 연령기준도 없애고, 연소득도 2천만 원까지로 늘린 겁니다.이러다 보니, 연봉이 높은 신입사원이라도 취업을 하반기에 해 월급을 몇 달치만 받았다면 연소득이 2천만 원이 안 돼 장려금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실제로 제도 개편 이후, 30세 미만 단독 가구에만 매년 9천억 원가량이 지급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이 가운데 적지 않은 사람들이 대기업이나 공기업에 다닐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비중은 파악할 방법조차 없습니다.올해 지급된 근로장려금은 4조 3천억 원. 코로나 여파로 내년엔 지원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불합리한 기준 손질이 시급해 보입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