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간호사 코로나19 확진…일부 병동 입실통제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 이 병원 소속 간호사다.

25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병동 소속 간호사로, 이날 오전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오후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서울대병원은 확진자가 근무했던 85병동에 대한 입실을 통제하고 접촉자에 대해 검사하고 있다. 확진자는 전날 밤 근무를 마치고 일부 증상을 느껴 이날 오전 8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나이트 근무'라고 칭하는 간호사의 밤 근무 시간은 통상 저녁 10시 30분에서 익일 오전 7시 30분까지다.서울대병원 관계자는 "현재까지 밀접 접촉자는 22명가량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아직 조사 중이어서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며 "밀접 접촉자에 대한 검사와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25일에 서울대병원 소속 직원 1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된 바 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