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낮과 밤 하차..aoa 방관자

같이 알아두면 좋은 정보

AOA 출신 권민아의 폭로로 논란의 중심이 된 설현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면서 tvN 새 드라마 '낮과 밤' 하차요구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10일 tvN 새 드라마 '낮과 밤' 제작진은 "현재 예정대로 촬영 진행 중이다"라고 현재 상황에 대해 전했습니다.

하지만 '낮과 밤'은 현재 촬영이 꽤 진행 중인 상태로 설현이 갑작스럽게 하차하는 일은 불가능하다고.'낮과 밤'의 한 관계자"촬영장 분위기는 보통 때와 같다. AOA 언급에 대해서는 딱히 없다. 설현의 속사정은 모르겠으나 촬영장에서는 티내지 않고 다른 배우들과 열심히 임하고 있다. 드라마는 개인의 것이 아닌, 촬영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함께 만들어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모두 각자 의 할일을 하고 있다"

낮과 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이 있는 26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설현을 비롯해 남궁민, 이신영, 곽희주, 윤선우, 윤경호 등이 출연합니다. 설현은 서울지방경찰청 특수팀 경위 공혜원 역을 연기합니다.

앞서 권민아는 AOA 활동 당시 10년 동안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해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폭로한 이후 지민은 팀 탈퇴와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했습니다.권민아는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살아라"라면서 지민과 멤버 설현,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 한성호 대표를 저격했슨다. 특히이 과정에서 권민아는 자해를 한 손목 사진을 공개, 극단적 선택을 암시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습니다.우리액터스 측 "권민아가 의식이 있는 상태로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며 생명엔 지장이 없다" 권민아는 모든 멤버들이 자신이 지민 때문에 힘들어하는 것을 알았다며 모두가 똑같은 방관자였다고 폭로했습니다.

 

AOA출신 권민아가 그룹내 갈등을 선두 조장한 지민 저격에 이어 직접적으로 실명 공개된 방관자 설현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면서 드라마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8일 권민아는 극단적 선택 전에 SNS를 통해 지민, 설현, AOA 그룹 소속사 한성호 대표를 언급하며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 주장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 해 응급실로 이송됐습니다.

이전에는 지민만 실명공개하며 저걱하던 것과 다르게, '방관자'라고 지목하던 인물들을 실명 공개하며 밝혀진 이름 중 하나가 '설현'이다 보니 많은 사람들이 설현에 대해 심기가 불편한 가운데 tvN 새 드라마 '낮과밤'으로 데뷔 준비중인 설현에 대해서도 방송 촬영 하차를 해야 하지 않느냐는 항의들이 이어지고 있나봅니다.

 

이전에는 설현과 지민이 유난히 눈에 드두러진 친분을 지목하며 '방관자'가 설현일 것이다고 그친 추측들이 전민아의 실명 공개로 설현임이 사실화되며 그녀에 대한 공분을 감추지 못한 가운데, 저런 인물을 안방 극장 드라마 인물로까지 선정한데 대한 방송국측에 반발을 일으키는 결과가 초래 된 것이죠 이러한 이유로 일부 누리꾼들은 각종 커뮤니티와 설현의 SNS에 그의 차기작인 tvN 새 드라마 '낮과 밤'시청을 보이콧하겠다며 하차 요구를 하고 있습니다.이에 대해 '낮과 밤' 관계자는 11일 YTN Star에 "현재로서는 별도의 공식 입장이 없다"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이미 드라마 촬영이 일부 진행된 상황이라 방송 제작 관계자 측도 곤란한 상황이라는 뜻이겠죠. 한편 '낮과 밤'은 남궁민, 이청아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벌써 하반기 편성을 논의중인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설현은 1995년생으로 올해 나이 25세이며, 2010년 중3때 당시 교복 브랜드 '스마트 학생복'모델 선발대회에 나가 남다른 포스로 무대를 압도하며 당당히 1위를 수상하여 이를 계기로 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에 캐스딩 되어 연습생이되어 FT아일랜드의 '지독하게' 뮤직 비디오 주인공을 맡기도 하는 등 경력을 쌓다가 2012년 7월 AOA 1집 싱글앨범 '앤젤 스토리'를 발매하며 정식 데뷔를 하였고 그룹 AOA 화이트에도 속해 있지만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고 2012년 11월 시작으로 드라마 등을 통해 연기자로서도 데뷔에 성공 해 활약 중입니다.설현은 자신 스스로도 뛰어나기에 굳이 지민같은 이미지 않 좋은 캐릭터에 편승해 험난한 연예계에서 살아나기 위해 의기투합 만든 인연치고 오히려 자신의 이미지를 갉아 먹는 캐릭터인데 왜 저런 인성의 소유자와 죽고 못하는 사이가 돼서 자신이 갖은 장점들마저 다 깍아 내리고 사는지 참 안타까운 것 같습니다. 하긴, 뭐 통하는데가 있으니 그 많은 사람들 중 둘이서 각별했겠죠. 한때, 지민, 설현과 각별한 인맥 자랑을 하던 김신영도 인스타그램에 전민아 폭로전이 일어나면서 같은 맥같에서 보면 '방관자'아니냐는 누리꾼들의 테러가 있어 곤혹을 치뤘다고 하네요.. 갑자기 친구따라 강남 간다는 말이 떠오르네요. 이 말처럼 설현 친구따라 골로 가게 생겼네요. 그래서 친구를 잘 사귀란 말이 있지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